본문 바로가기
생활

호날두가 꼭 경기에 출전해야 할 의무가 있을까?

by 건축일하는 핑크문어 2019. 7. 27.

 

TV를 켰다가 호날두가 나오는 팀인 유벤투스와 우리나라 팀 k리그의 친선경기라고 해서 우연히 보게 되었다.
난 축구를 잘 모르는지라 그냥 봤는데 평소에는 텅텅 빈다는 관객석은 호날두를 보기 위해 가득 찬 것으로 보였다.
나름 선전을 했었지만 골을 넣고 먹히고 하면서 나온 3대 3 동점, 결국 무승부로 경기는 막을 내렸다.

 

경기 시작시간보다 늦게 경기장에 와서 관객들의 기다림이 있었지만 그래도 관객들은 환호했고 양 팀 모두를 응원하는 분위기였다. 상대방이 골을 넣어도 기뻐했고 선수 교체가 이뤄지면 수고했다며 박수를 보냈다. 이런 분위기에서 후반전의 경기가 막바지에 다다를수록 사람들은 호날두를 계속 외쳐대며 경기를 뛰길 원했다.

 


처음에는 그래도 한국에 왔으니 팬들을 위해 뛰어주는 게 좋지 않을까 했지만 간간히 화면에 잡히는 호날두는 유니폼을 입지 않은 것으로 보아 오늘 경기를 뛸 예정은 없는 것으로 보였다.
그럼에도 경기가 계속되면서 호날두를 외치는 소리가 많아지고 야유를 보내는 등의 모습이 보였는데, 솔직히 나는 좀 보기 안 좋았다. 한국에 왔으니 뛰길 원하는 팬들의 심정도 이해하지만 경기를 뛰지 않는 내부적인 요소도 분명 있을 텐데 말이다.

그래서 한번 생각을 해보았다.
과연 호날두는 경기를 꼭 뛰어야 할 의무가 있는 것일까?

 

 

 

 

참고로 나는 축구를 알지 못하는지라 그냥 이럴 수도 있지 않을까 내 생각을 정리하는 것이니 참고로만 봐주길 바란다.

 

솔직히 우리나라는 축구를 잘하는 나라는 아니라고 본다. 그런 우리나라에 세계에서 날고 기는 팀이 친선경기로 온다는 건 아마 그냥 오진 않았을 것으로 보인다. 아마 무언가 계약상의 거래가 있으니까 오지 않았을까? 그 계약상에서 호날두가 몇 분 이상 경기를 뛰어야 한다라는 항목이 있는 게 아닌 이상 호날두에게는 경기를 꼭 뛰어야 할 의무는 없을 것 같다.

만약 이런 계약으로 한국에서 와서 친선경기를 하게 된 것이라면, 이 친선경기의 수익이 어디로 가는 것인지는 모르겠지만 어쨌든 주최 측(?)의 심리적인 마케팅이 적용되지 않았을까 한다.

 

호날두의 몸값이 엄청날 텐데 그 호날두가 경기를 뛰게 하려면 드는 비용은 어마어마할 것이다. 호날두가 경기를 뛰지 않으면 사람들이 경기를 보러 오지 않을 테고 그럼 수익이 나지 않을 텐데.. 그럼 관객을 모을 수 있는 방법은 사람들의 심리를 이용하는 것이지 않을까?

 

언론이나 각종 매체에서 호날두가 속해있는 유벤투스가 한국에 와서 친선경기를 한다!라고 소식이 전해지면 축구를 좋아하는 사람들은 호날두가 한국에 왔으니 당연히 경기를 뛸 것이라고 생각하고 흔치 않은 기회이니 경기 입장권을 어떻게든 구매하고자 할 것이다. 주최 측은 경기 입장권만 판매하면 끝이고 뒷일은 상관이 없다. 호날두가 뛰든 말든 이미 관객들은 표값을 지불했기 때문에 신경 쓸 필요가 없을 것이다. 그럼 호날두가 경기를 참여하지 않아도 객석은 만석이기에 주최 측에서는 손해 볼 것이 없는 셈이지 않나 싶다. 관객들이 나중에 항의를 한들 '우리는 호날두가 경기에 꼭 뛸 거라고는 한적 없다'라고 말하면 끝이지 않은가? 호날두가 경기를 할 거라고 우리들이 멋대로 추측한 것이니 말이다.

 

 

 

 

# 경기 불참, 결장, 경기 출전, 벤치, 컨디션, 결항, 지각, 9시, 8시, 사인회, 

댓글0